상단으로 이동

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8,2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 장관 중에 대통령의 말씀에 거의 100% 반대한 분이 있었다. 그렇게 하고도 무사한 분이 있었다.


“대통령의 지시를 95%나 반대했다면?”

 윤영관 외교부 장관의 경질을 보면서 떠올린 생각이다. 윤영관 전 장관도 합리적이고 중립적인 편이지만, 그 노선이 상당히 ´자주적´이었던 것도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외교부 장관으로 발탁이 되었고 대통령과 임기를 같이 할 가능성이 가장 큰 장관으로 꼽혔었다. 그는 북한의 입장을, 좀 더 정확히 말하면 김정일의 입장을 중재자 입장에서 가능한 한 미국에 이해시키려던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덜 자주적´이라고 북미3과장의 ´부적절한´ 말을 계기로 단숨에 쫓겨났다. ´외교부는 대통령의 손과 발´이라는 말로 그로서는 최대한 몸을 낮췄지만, 대통령의 분신인 국가안보회의의 사무처가 벼르고 던진 칼은 피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우리나라 장관 중에 대통령의 말씀에 거의 100% 반대한 분이 있었다. 그렇게 하고도 무사한 분이 있었다. 그냥 무사한 게 아니라 그 대통령 아래서 1971년 6월부터 1978년 12월까지 무려 7년6개월 장관직을 지켰다. 지엄하신 각하의 말씀에 반대했을 뿐 아니라 기어코 자기 뜻을 관철시키기까지 했다. 많은 한국의 지식층은 입에 거품을 물고 이런 대통령을 독재자로 폄하한다. 그에 대한 증오심을 ´생명의 양식´으로 삼는 사람도 부지기수이다.
 
  그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고 그 장관은 최형섭 전 과기처 장관이다.
 
  1965년 박정희 대통령은 월남파병의 대가로 존슨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무상원조 5천만 달러를 받았다. 1964년 11월 30일에 건국 이후 처음으로 수출 1억 달러를 달성했으니까, 당시에 그것은 엄청난 돈이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박 대통령은 그 돈을 전액 과학기술진흥에 쓰기로 결정하고 이 일을 최형섭 박사에게 일임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는 그렇게 해서 탄생하게 되었다. 초대 소장으로 임명만 받았지, 건물도 사람도 없었다. 여 직원 한 명과 예산을 줄 경제기획원 직원 한 명 이렇게 셋이서 청계천 어물전 옆에서 파리를 쫓으며 사무실을 열었다. 그렇게 경비를 아꼈다. 대신에 해외에서 과학자를 유치하는 데는 아낌없이 돈을 뿌렸다.
 
 유명한 일화 둘.
 서울대 교수들이 들고 일어났다.
 --아니, 지들이 뭔데 우리 월급의 3배나 받아, 잉?
 --여보시오, 그렇게 흥분할 게 아니라 당신네도 그렇게 받도록 노력해 보시오.
 
 대통령이 허허 웃으며,
 --소문대로 나보다 월급 많이 받는 사람이 수두룩하구먼.
 --각하, 제 월급은 깎아도 그들의 월급은 한 푼도 깎으면 안 됩니다.
 --음, 계속 그렇게 받도록 하시오. 장관 월급도 깎지 말고.
 
  최형섭 박사는 1966년부터 1971년까지 KIST 초대 소장으로 재직하면서, 한국 실정에 맞는 응용 기술 위주의 연구소를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KIST´를 이공계 대학생들이 책상머리에 크게 써 붙이고 죽으라고 공부하게 만들었다. 기술의 일본이 두려워 할 정도였다. 이 당시에 이미 성과급 제도를 도입하여 중소기업 중심으로 기술을 한도 끝도 없이 개발해 주고 로열티를 받아 일부는 개인이 갖고 나머지는 부서의 공동 기금으로 편입하여 국가 예산 외에 따로 자금을 확보, 모든 부서가 경쟁적으로 나날이 발전할 수 있게 했다. 이 당시 KIST 직원의 월급은 극비 사항이었다. 누가 얼마 받는지 연구원끼리도 서로 몰랐다. 하여튼 개인과 팀의 성과에 따라 대통령의 월급을 능가하는 사람이 속출했던 것이다.
 
  최형섭 박사는 1971년부터 1978년까지 과기처 장관을 역임하게 된다. 이 때 그는 획기적인 조치를 취했다. 과학기술의 아마추어인 행정관료보다 전문가인 과학기술자의 직급을 올려 버린 것이다. 국회에서도 과학기술에 관한 예산은 무사통과하게 만들었다. 감사도 안 받았다. 대통령과 국회의원들은 전문가에게 믿고 맡겼던 것이다. 이런 그가 집이 없는 것을 보고 대통령이 특별히 사 준 집을 퇴직하면서 국가에 헌납했다.
 
  1966년부터 1978년까지 무려 12년 동안 최형섭 장관은 수시로 박정희 대통령의 격려를 받으며 경제의 기초가 되는 과학기술을, 나사 하나 못 만들던 대한민국의 과학기술을 눈부시게 발전시켰다. 선진국과 후진국 모두 눈이 휘둥그레졌다. 1960년대 후반부터 시작하여 주로 1970년대에 ´공돌이 배움터´라고 스스로 비하하던 공대를 획기적으로 지원, 새로운 공대도 많이 설립하고 기존 공대는 그 정원을 대폭 늘리고 시설을 최신식으로 바꾸어 주었다. 경제가 나날이 발전함에 따라 기능공도 태부족했다. 과기처가 앞장서서 머리 좋고 손재주 좋은 한국인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기능공도 대대적으로 육성하고 국제 기능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김포공항에서 광화문까지 카퍼레이드를 펼쳐 주었다. 서울공고와 서울공대의 학생들은 그 자부심이 하늘을 찔렀다. 아무리 정치가 불안해도 이들은 무풍지대에 사는 듯했다. 이 당시 공대생은 데모도 할 줄 몰랐다. 찬란한 미래가 바로 눈앞에 있었던 탓이리라.
 
  이 때의 공고생과 이공계 대학생들이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먹여 살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학기술 정책은 IT 지원 외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부터 엉망이 되었다. 이제는 우수 학생들이 적성을 살린다, 소신 지원한다, 어쩌며 우르르 기껏 제 한 식구 잘 먹고 잘 사는 의대로 몰려가고 있다. 희망이 없는 불쌍한 세대이다. 아무리 이름 없는 지방대의 의대도 이젠 서울대 공대에 뒤지지 않는다. 25년간 과학기술 정책이 표류한 업보이다.
 
  1966년부터 1978년까지 최형섭 장관은 과학기술에 대해 늘 아는 척하는 박정희 대통령에게 그 때마다 무안을 주었다. 아첨이란 걸 몰랐다. 95% 반대했다. 포병장교 출신은 다 그렇듯이 박정희 대통령의 과학기술에 대한 상식과 지식은 상당한 수준이었다. 그 당시 대한민국에서는 일류급이었다. 그러나 그의 박사 논문이 아직도 미국의 대학교재로 쓰이는 세계적인 과학자인 최형섭 장관이 보기에는 하나같이 ´맹한´ 소리였다. 그가 반대할 때마다 대통령은 묵묵히 들었다. 그리고는 최형섭 장관의 말대로 하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해가 안 되면 며칠을 두고 숙고하다가, 결국 최형섭 장관의 말이 맞다며 그대로 하라고 재가했다.
 
 최형섭 장관의 회한 섞인 말이다.
  나도 너무 했지.......................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대통령을 떠나 한 인간의 입장에서
 5%는 그분의 말을 따를 걸. 그분이 그렇게 돌아가실 줄이야... 


  1. No Image notice

    회원 삭제 대상자

    회원정보 정리작업(삭제) 안내 공지에 따라 아래 ID회원은 2012.12.31 삭제됩니다. 1차 회원 삭제 대상자 ID (333명) a0708 ella2009 krosa77 sewook2100 a0de39052407 elninotw ksjhp17 sgc2001 a0qqpdxadd5422 fever372 kth719 shee1225 a1953apo2702 ffchc1...
    Date2012.12.26 Bymahru Views16,756
    read more
  2. No Image notice

    회원정보 정리작업(삭제) 안내 공지

    회원 가입후 지속적으로 사용을 안하고 있는 회원정보의 정리작업이 있습니다. 1차적으로 1년 이상 로그인 기록이 없는 회원의 정보를 불가피하게 임의로 2012.12.01부터 2012.12.31까지 삭제할 예정입니다. 불필요한 데이터보관을 방지 및 운영, 유지 관리를 ...
    Date2012.11.02 Bymahru Views13,096
    read more
  3. No Image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 되었어요^^
    Date2015.08.24 By국민대통합 Views598
    Read More
  4. No Image

    2012-07-13 서버 점검 안내

    7월 14일 (토) 부터 7월 16일 (월) 까지 서버 점검이 다음과 같이 예정되어 있기에 안내하여 드립니다.   ▒ 서버 점검 안내 ▒   ㅁ 점검 일자 : 2012년 7월 14일 ~ 2012년 7월 16일 ㅁ 점검기간 동안 홈페이지 접속이 불가능합니다.
    Date2012.07.13 Bymahru Views7,369
    Read More
  5. No Image

    홈페이지 가을맞이 단장되었네요..

    소장님 홈페이지가 날로 풍성해지면서..아이콘들이 예뻐젔네요... 모바일은 제가 오늘 첨 봤나봐요.. 고생많으셨습니다..꾸벅
    Date2011.09.26 By우현배 Views8,701
    Read More
  6. No Image

    다녀갑니다. 좋은 정보 잘보았습니다

    우연히 들렸습니다. 좋은 정보를 잘 보았습니다.
    Date2010.06.15 By김민우 Views15,542
    Read More
  7. No Image

    잘보고갑니다.^_^

    잘보고 갑니다.^_^ 즐거운 하루되세요
    Date2010.06.14 By찬물맨 Views17,262
    Read More
  8. No Image

    대한건축학회와 대한건축사협회도 링크를..

    건축사업무와 관련된 유관 홈페이지들을 링크해주심이 어떻하신지요.. 간혹 필요할때가 있읍니다...
    Date2009.03.07 By우현배 Views17,011
    Read More
  9. Korean War, 6.25 한국전쟁 60주년

    Korean War, 6.25 한국전쟁 세계사에서 한국전쟁은 무엇인가? 피비린내 나는 전쟁 ! 혹독한추위 ! 지칠줄 모르고 끝까지 물러서지않고 싸워야했던 처절한전쟁 한국전쟁 귀한 자료입니다. 좀 길더라도 조금씩 시간내서 보는게 좋겠습니다. 한국전쟁은 아직 끝...
    Date2009.01.12 Bymahru Views18,964
    Read More
  10. No Image

    故 최형섭 박사의 회고 '나도 너무 했지'

    우리나라 장관 중에 대통령의 말씀에 거의 100% 반대한 분이 있었다. 그렇게 하고도 무사한 분이 있었다. “대통령의 지시를 95%나 반대했다면?” 윤영관 외교부 장관의 경질을 보면서 떠올린 생각이다. 윤영관 전 장관도 합리적이고 중립적인 편이지만, 그 노선...
    Date2008.10.22 Bymahru Views18,235
    Read More
  11. No Image

    계집애들 머리카락 팔아 번 돈이 뭐가 그리 자랑스럽습니까?

    아래는 최형섭소장의 회고록들에서 발췌했습니다. KIST라는 것은 그냥 건물과 사람만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대전의 생명연구소도 박정희때에 만들어졌다고 하는데 과학기술개발에 대한 박정희대통령의 선견지명이 참 대단하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
    Date2008.10.22 Bymahru Views13,807
    Read More
  12. No Image

    대한민국헌법

    전 문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ㆍ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ㆍ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 조국의 민주개혁과 평화적 통일의 사명에 입각하여 정의ㆍ인도와 동포애로써 민족의 단결을 공고히 하고, 모든 ...
    Date2008.10.04 Bymahru Views9,917
    Read More
  13.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5.박정희 신드롬 촉발 '핵개발'은 큰발굴

    45.박정희 신드롬 촉발 '핵개발'은 큰발굴 지난 7월10일부터 6개월 동안 독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 속에 연재돼온 '실록 박정희시대' 가 29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미처 못다한 얘기들을 취재기자 방담으로 엮는다. 편집자 - 박정희...
    Date2008.07.30 Bymahru Views12,911
    Read More
  14.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4.장기집권의 마감

    44.장기집권의 마감 74년 8.15 기념식장에서 문세광 (文世光) 의 흉탄에 육영수 (陸英修) 여사가 숨진 사건을 본 이건개 (李健介.56.현 자민련의원) 당시 치안본부1부장은 "국운에 마 (魔)가 끼었다" 고 한탄했다. 陸여사 죽음은 '박정희 말기' 의 시작이었다....
    Date2008.07.30 Bymahru Views12,826
    Read More
  15.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3.정치는 낭비 행정 돌파력에 강한신념

    43.정치는 낭비 행정 돌파력에 강한신념 박정희 (朴正熙) 대통령은 스스로를 정치인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가족모임에서 누가 정치 얘기라도 꺼낼라치면 말을 막으면서 하던 얘기가 있다. "나는 행정가지 정치가가 아니야. 정치전문가는 저기 있네. " 정치전문...
    Date2008.07.30 Bymahru Views16,030
    Read More
  16.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2.가사엔 엄격,, 정치엔 여유

    42.가사엔 엄격,, 정치엔 여유 박정희 (朴正熙) 대통령은 '자손을 위해 미전 (美田.좋은 땅) 을 사지 않는다' 는 일본 한시 (漢詩) 를 자주 암송하곤 했다. 일본 메이지 (明治) 유신을 주도한 사이고 다카모리 (西鄕隆盛)가 지은 것이다. 실제로 朴대통령이 1...
    Date2008.07.30 Bymahru Views16,178
    Read More
  17.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1.권력누수 허용않는 '유아독존'

    41.권력누수 허용않는 '유아독존' 박정희 (朴正熙) 대통령과 가까웠던 소설가 이병주 (李炳注.작고) 씨는 朴대통령을 '청렴한 유아독존 (唯我獨尊)' 이라고 짧게 설명했다. '청렴' 여부는 다 음회에서 다루고, 유아독존이란 면에서 박정희는 정말 한방울 권력...
    Date2008.07.30 Bymahru Views9,341
    Read More
  18.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40.당근과 채찍 양칼 인사의 달인

    40.당근과 채찍 양칼 인사의 달인 박정희 (朴正熙) 대통령을 만나본 사람들은 그의 두가지 모습을 인상깊게 간직하고 있다. 하나는 담배 권하는 대통령이다. 朴대통령은 사람을 불러앉히고나면 일단 담배부터 권한다. 담배를 받아들면 곧바로 라이터로 불을 댕...
    Date2008.07.30 Bymahru Views10,269
    Read More
  19.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39.새마을 운동

    39.새마을 운동 지금은 국내에서보다 해외에서 더 평가를 받는 새마을운동. 마을길을 새로 닦고 공장을 지었으며 농가수익 증대사업에도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그러나 당시엔 반강제로 농가 지붕을 붉고 푸른 슬레이트로 바꾸도록 하는등 외형적인 성과에 지...
    Date2008.07.30 Bymahru Views10,817
    Read More
  20. No Image

    [朴正熙의 政治經營學]36.로맨스

    36.로맨스 박정희 (朴正熙) 전대통령은 육영수 (陸英修) 여사와 재혼할 때까지 남몰래 간직한 로맨스가 몇가지 있었다. 오랜 객지 생활및 첫부인과의 행복하지 못했던 결혼생활 때문에 陸여사를 만나 정착할 때까지 여성을 향한 방황은 계속됐다. 그는 술이 취...
    Date2008.07.30 Bymahru Views8,96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